공지사항

location 회사소개 location 공지사항

중국·러시아, 동북아에서 경제협력 가속 상황

관리자 │ 2023-05-23

HIT

104

* 블라다보스토크항 中 개방에 이어 연해주·동북지방 무역 확대 추진

  우크라이나 사태 후 밀착 관계를 이어가는 러시아와 중국이 서로 맞닿은
   러시아 극동 지방과 중국 동북 지방에서 교역 등 경제 협력을 한층 더 강화하고 있다
   2023년 5월 22일(현지시간) 타스·인테르팍스 통신 등에 따르면 러시아 연해주 정부는 지난 19일
   중국 동북 접경지역 도시인 헤이룽장성 무단장·쑤이펀허·둥닝 등 3개 도시 대표단과 연해주에서 회의를 열고
   2024년까지 중국과의 교역 규모를 100억 달러(약 13조원)까지 확대하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연해주 정부는 "2022년 연해주 대외 무역에서 중국이 차지하는 비중은 57%로 교역 규모는
   75억달러(약 10조원)에 이른다"며 "우리는 2024년까지 이 규모를 25억달러(약 3조원) 더 늘릴 것"이라고 밝혔다.
   연해주 정부는 이러한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접경지역에 있는 포그라니치니-쑤이펀허,
   폴타브카-둥닝 차량 국경 검문소 2곳에 24시간 운영 체제를 도입하자고 제안했다
   올해 1분기 해당 차량 국경 검문소 2곳의 수용 능력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4∼5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고
   또 코로나19 예방 등을 이유로 중단된 그로데코보∼쑤이펀허 구간의 러시아·중국 열차 운행 재개 방안도 논의하였다.

    이번 양국 간 경제협력 강화 추진은 최근 헤이룽장성과 맞닿은 지린성이 연해주 블라디보스토크항을
   자국의 '내륙 화물 교역 중계항'으로 사용할 수 있는 권한을 획득한 데 뒤이은 것이다.
   내륙 화물 교역 중계항은 자국 지역 간 교역에 사용하는 항구로, 외국의 항구라 하더라도
   자국 내에서 이뤄지는 교역에 대해서는 관세와 수출입 관련 세금을 부과하지 않는데
   이에 따라 내달 1일부터는 중국 동북의 식량과 석탄 등 풍부한 지하자원이 헤이룽장성 쑤이펀허와
   지린성 훈춘 국경 검문소를 거쳐 200㎞ 이내 거리에 있는 블라디보스토크항에서 선박으로 중국 남방에 
   운송될 수 있게된다
   헤이룽장과 지린성은 그간 남방으로 물자를 운송하기 위해 1천㎞ 떨어진 다롄 등 랴오닝성의 항구를 
    이용했던 까닭에 이번 조치로 물류비를 대폭 절감할 수 있게 되었다.

   양국간 국경 검문소 신설·시설 현대화 속도를 내고 있다.
   다만 일각에서는 이번 조치가 실질적 효과를 내기 위해서는
   블라디보스토크항과 주변 도로 인프라 등을 정비할 필요가 있다는 관측이 나왔다
   또한 러시아도 서방 제재에 대응해 자국 내 화물 운송을 중국 등 아시아로 향하는 동쪽으로 상당 부분 돌리면서
   극동 지방 물류시스템 현대화 등에 힘을 쏟고 있다.
    이와 관련해 러시아 당국은 2024년 말까지 연해주 크라스키노-지린성 훈춘 차량 국경 검문소 인근에
   하루 차량 750대를 수용할 수 있는 새 국경 검문소를 지을 계획이며
    또 새 검문소 완공 전까지 기존 시설의 수용 능력을 늘리기 위해 추가 차선을 마련한 뒤 시험 가동하고 있다.

   러시아는 크라스키노-훈춘 차량 검문소를 통해 게, 냉동 해산물 등을 수출하고 산업용품과 소비재 등을 수입하고 있고
   현지 세관 당국은 올해 1분기 이곳 검문소를 이용한 차량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87% 늘어난 9천600여대라고 밝혔다.
   이밖에 러시아는 중국으로 에너지 자원을 수출하기 위해 극동 접경 지역에 새 철도 국경 검문소를 짓거나 기존 시설을 현      대화하는 사업도 추진 중이다.




이전글 한국기업평가 보고에 따른 컨테이너선 시장 24년까지 전망
다음글 부산항으로 수출시 FCL 컨테이너 화물 수출의 어려움